G선상의 아리아 by SGFather

오늘처럼 비가 꿀꿀한 오후에 베란다에 조용히 앉아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가지를 바라보며 

들을수 있는 곡을 소개 합니다.


원래의 악곡은 바흐의 《관현악 모음곡 3번 라 장조》, BWV 1068의 일부인데, 

이 곡은 바흐의 후원자인 안할트 쾨텐의 레오폴트 왕자를 위해서 1717년에서 1723년 사이에 씌여진 곡입니다.


'G선상의 아리아'라는 이름은 19세기 후반에 바이올린 연주자 아우구스트 빌헬르미가 

이 곡을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용도로 편곡한 것에서 비롯되었습니다. 


원곡의 라 장조에서 다 장조로 조를 바꾸면서, 빌헬르미는 바이올린의 네 줄 중 G선 하나로만 연주할 수 있었습니다.


이 곡은 20세기에 들어오면서 오케스트라의 앵콜곡이나 대중적인 명곡으로서 곡 중에서 떨어져 나와 연주되게 되었고,

단독의 소품으로 이용되어 드라마나 영화음악 등 영상의 배경음악으로도 자주 사용됩니다.


특히 감미로운 클래식기타로 연주되는 G선상의 아리아는 다른 어떤 악기보다 지극히 개인적으로

감미로움을 선사합니다.




[G선상의 아리아 Guitar Score]